김춘례 의원, 성신여대입구역 4번출입구 에스컬레이터 준공 개통식 참석

“교통약자에 대한 이동권 보장, 국민의 기본권 실현 위한 근간”

최광수 기자 | 입력 : 2021/06/16 [16:50]


[문화매일=최광수 기자] 서울시의회 김춘례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1)은 지난 6.15. 오후 3시, 성신여대입구역 4번 출입구 에스컬레이터 준공 개통식에 참석해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2020년도 서울시 도시교통실 지하철역 승강편의시설 설치’로 진행된 본 공사는 도시철도건설사업비특별회계 2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 해 9월부터 올해 6월 준공까지 성신여대입구역 4번 출입구에 내려가는 방향의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한 사업이다.

공사 이전 출입구에는 올라가는 방향의 에스컬레이터만 설치돼 있어 불편을 호소하는 이용자들이 많았고, 특히 성북구보건소 동선보건지소가 4·5번 출입구 방향에 위치하여 교통약자들에게는 더욱 큰 어려움이 되어 왔다.

따라서 김 의원은 2018년 제10대 서울시의회가 개원하자마자 첫 현장방문지로 이곳을 택했고, 이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 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온 끝에 예산 확보가 이뤄져 공사가 진행됐다.

이미 2009년 우이경전철 착공 때부터 무려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교통불편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던 터라 이전 성북구 의원 임기 중에도 김 의원은 수차례 문제를 제기하며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한 바 있다.

김 의원은 개통식 축사에서 “정말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신 주민분들께 먼저 깊은 사과와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공사가 안전하게 마무리되기까지 힘써 주신 관계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며, “교통약자에 대한 배려가 없이 복지를 논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교통약자에 대한 이동권을 보장하는 것은 국민의 기본권을 실현하기 위한 근간이 되므로 서울시가 계속해서 이에 앞장서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 의원은 2019년도 7월, ‘4호선 성신여대입구역 3번 출입구 앞 환기구 개선 사업’에 필요한 예산 10억 원을 확보하는 데 기여한 공로로 성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로부터 감사패를 받는 등 교통복지 실현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