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생생마을, 한국식품연구원과 업무협약 체결

지역농식품 기술사업화를 위한 상생 발전 협력체계 기틀 마련

김송일 기자 | 입력 : 2021/05/07 [19:48]


[문화매일=김송일 기자] 전북도는 도내 6개 생생마을과 한국식품연구원(헬스케어연구단)이 지역 먹거리 건강 가치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생생마을은 ▲익산시 용머리고을, ▲정읍시 원정마을, ▲김제시 외갓집마을, ▲진안군 하가막마을, ▲임실군 강서마을, ▲고창군 화산마을이다.

이번 협약으로 그간 막연하게 인식해온 지역 먹거리의 우수성을 한국식품연구원이 과학적으로 분석해 그 근거를 제시할 수 있게 됐다.

더 나아가, 마을의 우수 식자재를 활용한 건강 치유 식단을 개발하는 등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

생생마을은 친환경 우수 식자재를 생산하고 한국식품연구원은 과학적으로 영양성분을 분석해 치유·힐링 식단 개발하는 연계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전북도 생생마을 대표자들은 “이번 협약이 지역 먹거리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국식품연구원 헬스케어연구단 박재호 단장은 “전북 이전 기관으로써 지역에 보탬이 될 수 있는 발전적 사업이 되길 바란다”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전북도 농촌활력과 조호일 과장은“생생마을의 뛰어난 먹거리와 한국식품연구원 과학적 협력을 통해 지역 건강 치유식단을 개발함으로써 농촌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