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우형찬 교통위원장, 행정사무감사 중 양천구 7대 교통과제 해결에 전력

목동선, 강북횡단선, 홍대-대장선 등 전철문제에 서울시의 전력다짐 받아

최광수 기자 | 입력 : 2021/11/16 [17:25]

우형찬 교통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양천3)


[문화매일=최광수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우형찬 교통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양천3)은 11월 4일 서울시 도시교통실을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양천구 7대 교통과제 해결을 위한 의지를 불태웠다.

우 위원장이 꼽은 양천구 7대 교통과제로는 ① 목동선, ② 강북횡단선, ③ 홍대-대장선, ④ 서부트럭터미널 공사착공, ⑤ 신월여의 지하차도 교통난 해소, ⑥ 신정차량기지 이전, ⑦ 김포공항 이전문제가 있다.

우형찬 교통위원장은 목동선, 강북횡단선, 홍대-대장선 등 도시철도망 구축과 관련하여 서울시 도시교통실장과 물류정책과장에게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 중앙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하여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요청했다.

서부트럭터미널 도시첨단물류단지 개발과 관련한 지역주민들의 알권리 확보 차원에서 우형찬 교통위원장은 도시교통실장과 물류정책과장에게 2024년 공사착공을 목표로 서울시의 행정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우형찬 교통위원장은 전국 최초 소형차전용도로인 신월여의지하도로의 교통혼잡 문제와 관련하여 지난 10월 29일에 현장방문한 데 이어 이번 행정사무감사 중에도 도시교통실장과 교통운영과장에게 지하차도 출구부문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신속하고 적극적인 교통소통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또한, 양천구 지역주민들의 오랜 숙원과제인 신정차량기지 이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형찬 교통위원장은 서울시 도시교통실이 인천시, 김포시, 경기도 등 주변 도시와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계획을 수립하여 적극적으로 협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우형찬 교통위원장은 서울·인천·경기지역 시민단체와 각 지역 시·도의원으로 구성된 ‘인천·김포공항통합 수도권추진단’을 구성하여 지난 10월 28일 서울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우 위원장은 “김포국제공항과 인천국제공항의 이전·통합이야말로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높이고 수도권의 지도를 새롭게 할 해법임”을 강조하고, “인천·김포공항 통합 수도권추진단이 인천·김포공항 통폐합을 위해 100만 명 범시민 서명 운동 등 수도권 발전과 시민 권리를 위해 전력투구 할 것임”을 천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