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특별시의회 이광성 시의원, 수소차 보급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충전인프라, 서울시의 적극적인 대응 요구!

현재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 단 4곳, 한 개 충전소당 625대 담당하고 있어

최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1/03 [11:30]

서울특별시의회 이광성 시의원, 수소차 보급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충전인프라, 서울시의 적극적인 대응 요구!

현재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 단 4곳, 한 개 충전소당 625대 담당하고 있어

최광수 기자 | 입력 : 2021/11/03 [11:30]

서울특별시의회 이광성 시의원


[문화매일=최광수 기자] 그린뉴딜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의 연대와 협력이 필요한 가운데, 서울시가 공격적인 수소차 공급에 나서고 있다. 2021년 수소차 2,507대 보급을 목표로 탄소중립 실현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수소차 보급을 위해 반드시 선행되어야 할 충전인프라 확대가 지지부진한 현시점에서, 원활한 수소차 보급을 위해 충전소 구축에도 서울시가 보다 더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이광성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5)은 지난 2일 제303회 정례회 기후환경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2022년 계획대로 충전소 구축이 진행되지 않음을 지적하며, 충전인프라 확충을 위한 서울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다.

현재 운영 중인 충전소는 국회수소전기차충전소와 H강동수소충전소, 상암수소스테이션, 양재그린카스테이션 4개소이다.

이광성 의원은 “회의 때마다 수소차 보급의 실현 가능성을 언급하며, 충전소 구축을 계획대로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었다”면서 “2021년 2,507대의 수소차가 보급되었을 때, 충전소는 현재 단 4곳으로 이는 충전소 한 개가 626대의 수소차의 충전을 담당하고 있는 셈이다”라며 턱없이 부족한 수소충전소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현재 서울시가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수소차 보급 확대에 주력하고 있지만, 이는 반드시 절대적 규모의 충전인프라 확충이 전제되어야 하는 문제”라며 “문화재청 정밀조사로 인해 구축 예정인 서소문청사 충전소 공사가 중단된 가운데 만약 문화재 지정으로 수소차 충전소 건설이 백지화되었을 경우 대체 부지가 있는지 의문” 이라고 밝히며 충전소 확충에 안일한 서울시의 모습을 지적했다.

서소문청사 충전소의 경우, 지난 「2021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하기 위해 공유재산관리계획 심의 의결 전 면밀한 검토 없이 무리하게 계획을 추진했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이 이 의원의 지적이다.

또한 “올해 계획 중인 버스충전소 2개소의 경우 지역주민의 반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며 “서울시는 안전성 확보와 시민홍보를 통한 불안감 해소 등과 같은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광성 의원은 “충전인프라 확충이 되어야만 원활하게 수소차가 공급될 수 있고 이를 통해 시민들의 수소차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다”면서 “충전인프라 확충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옥천군 청성면 산계교 밑 보청천변 노랗게 물들어
이전
1/65
다음
전체: 6,180,478
오늘: 1,997
어제: 1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