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제시, 소상공인 이차보전 지원사업 시작

소상공인을 위한 촘촘한 지원방안 모색에 앞장

김현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1/11 [11:14]

김제시, 소상공인 이차보전 지원사업 시작

소상공인을 위한 촘촘한 지원방안 모색에 앞장

김현태 기자 | 입력 : 2022/01/11 [11:14]

김제시청 전경


[문화매일=김현태 기자] 김제시가 장기화된 경기침체로 경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1월부터 '2022년 소상공인 이차보전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이차보전 사업은 '영세소상공인 특례보증 이차보전 지원사업' 과 '소상공인 육성지원기금 이차보전 지원사업' 두 가지로 운영된다.

'영세소상공인 특례보증 이차보전 지원사업은'은 담보력이 부족하고 신용도가 낮아 금융기관으로부터 융자를 받기 어려운 영세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사업이다. 김제시와 전북신용보증재단, 관내 4개 금융사와의 협약을 통해 최대 3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김제시가 대출 금리 일부(최대 4%)를 5년간 지원해주는‘이차보전 방식’(이자 차액 보전)으로 운영된다. 한편 김제시에서 사업을 운영 중이나 타 시도에 거주하는 소상공인의 경우 그동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었으나, 올해부터는 관련 조례를 개정하여 지원 사각지대에 있던 소상공인들도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소상공인 육성지원기기금 이차보전 지원사업'은 김제시 소상공인의 육성과 발전을 위해 조성한‘김제시 소상공인 육성지원기금’으로 운영하는 사업으로, 관내 8개 금융기관과 협약 체결을 통해 업체당 1억원 한도 대출금의 3% 이자를 3년간 보전해주는 사업이다. 한편 올해부터는 상권 고령화가 심각한 김제시에 청년창업자들의 유입을 활성화하기 위해 ‘청년초기창업자’의 경우 지원 기간을 10년까지 확대하고 관내 거주 조항을 삭제하는 등 지원조건을 대폭 완화하였다.

김제시는 “소상공인 이차보전 사업은 지역의 소상공인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역 경제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사업인 만큼 최대한 많은 소상공인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김제시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화를 위한 촘촘한 정책 마련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김제시청 홈페이지의 공고문의 신청서를 작성 후, 관련 서류와 함께 경제진흥과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산청약초재배단지 함박 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이전
1/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