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민의힘, 黨 선대위 해체와 자중지란 가열

-이준석 책임론, 尹 측근측 李 압박
-尹와 李 세력 간 차기 당내 권력지형 싸움
-일부 예측, 野권 정권쟁취 포기 신호로 봐야

정헌종 기자 | 기사입력 2022/01/05 [08:42]

국민의힘, 黨 선대위 해체와 자중지란 가열

-이준석 책임론, 尹 측근측 李 압박
-尹와 李 세력 간 차기 당내 권력지형 싸움
-일부 예측, 野권 정권쟁취 포기 신호로 봐야

정헌종 기자 | 입력 : 2022/01/05 [08:42]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이미지 캡쳐

 

[문화매일= 정헌종 기자]윤석열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폭락하면서 야권의 대권 후보 교체 여론과 현 상황에 직면한 국힘당 선대위 해체라는 실체가 나타났지만, 국민의힘 내부의 자중지란이 가열되고 당내 방향 설정이 오리무중에 빠지자 극약적인 선대위 해체 처방에 대한 갖은 추측이 봇물처럼 터져나오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윤 후보의 측근측에서는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의 책임을 거론하며 당대표직의 자진사퇴를 주장하고 있고 이에 맞서 이 대표는 "제 거취에 변함이 없다." 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는 가운데 지속적인 책임론이 불거지자 李 대표는 최고위원 지명 카드를 꺼내들었다. 자신의 선거 중간 책임론을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보이며 당무 사퇴를 꺼내 자신의 거취를 압박하고 있는 당 사무총장과 최고위원 등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다.

 

이처럼 尹 후보의 지지율 하락에 따른 국민의힘 당무를 포함한 선대위 지도부 분란이 해소될 조짐을 보이지 않는데다 선대위가 꾸려져도 조만간 권력 다툼의 후유증은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 뿐 아니라 국민의힘 현재 상황은 자중지란을 넘어 붕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조심스런 예측을 낳기도 하고 있다. 

 

국민의힘의 분열에 대해 국힘 당원 김 아무게는 "선대위가 대선은 포기한 것으로 보이고 차기 당내 권력 쟁취 투쟁으로도 보인다."며 "대선의 패색이 짙어질 수록 국민의힘 내분은 李 대표와 尹 후보의 심각한 권력 투쟁으로 이어질 것"으로 "대선이란 명분으로 일시적으로 봉합되는 모양새를 만들어 낼 순 있어도, 쉽게 봉합하기엔 근본 자체가 권력의 패싸움과 같은 것이었다." 며 싸움의 근본 원인을 관측하기도 하였다.

 

금일(4일)중으로 선대위가 발표된다해도 내분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尹 후보와 李 대표의 권력 다툼이 어떤 모양으로 전개될지, 또 대선을 바라보는 국민의 이목이 대선의 향방에 어떤 결과를 지시할지 미궁스런 의문은 커지고 있다고 볼 수 밖에 없게 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산청약초재배단지 함박 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이전
1/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