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행문위 “도민 혈세 원칙에 따라 투명하게 집행”

제333회 정례회 제4차 회의 2022년도 본예산, 2021년도 추경 및 조례 등 심사

최정근 기자 | 입력 : 2021/12/02 [08:45]

 

충남도의회 행문위 “도민 혈세 원칙에 따라 투명하게 집행”


[문화매일=최정근 기자] 충남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1일 제333회 정례회 4차 회의에서 문화체육관광국 소관 2021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 2022년도 본예산, 조례 등을 심의했다.

이날 김연 위원(천안7·더불어민주당)은 시군의 휴식공간 조성사업에 대해 “시군이 주도하고 도가 지원가능한 사업에 도민참여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예산제의 효과성을 떨어뜨린다”고 지적하고 “예산부터 챙기려는 식의 계획은 도민참여 예산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으며 투명하고 공정한 원칙에 따라 운영해 줄 것”을 촉구했다.

김형도(논산2·더불어민주당)은 “그동안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내륙관광사업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며 “민자유치등 관련 예산확보을 위해 적극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대둔산 도립공원의 경우 충남쪽에 남은 식당은 1~2곳 뿐이라며 대둔산 종합개발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영우 위원(보령2·더불어민주당)은 “도내 역사적 인물이 많으나 동상설립 등 문화재 사업과 관련해 원칙을 갖고 투명한 기준으로 선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령 토정비결 사업의 지연·축소에 관해 “문화재청의 의견 등 조정이 필요하나 도에서 수년간 준비해온 만큼 내실있는 운영으로 도민들에게 체험의 기회를 확대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기영 의원(예산2·국민의힘)은 “현장감이 없는 역사문화 체험사업은 효과성이나 수익성도 떨어진다”며 “예산과 체험관 건립이 문제가 아니라 소프트웨어가 충실하지 못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관련 자료·콘텐츠 사업 내실화로 기대에 부흥하도록 관련 체험시설들 점검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옥수 부위원장(비례·국민의힘)은 운산 한우목장 웰빙산책로 조성사업과 사업만 계획돼 있고 현재 주민들은 근처를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철조조망 등으로 막혀있어 지역민들이 차로 이동하며 경치를 감상하고 있다고 말하고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지역민들이 통로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 휴식공간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주문했다.

정병기 위원장(천안3·더불어민주당)은 “공모를 통해 예산을 집행했을 때 절감효과가 10~15%있다”며 문화체육관광국의 수의계약 위주 운영을 지적했다. 그는 “영상물 제작, 공연기획 등의 계약에 있어 예외적인 부분을 제외하고 공개입찰로 진행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어려운 사회적 기업, 여성기업들에게 햬택이 돌아가도록 예산운영해 줄 것”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