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1년 서울시 청년수당 참여자 16,273명 선정

사업참여 ‘기본 요건’ 충족자 모두 선정 .올해 총 2만명 내외 지원 예정

최광수 기자 | 입력 : 2021/03/31 [08:22]

서울특별시청


[문화매일=최광수 기자] 서울시는 2021년 서울 청년수당 1차 참여자로 총 16,273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본인의 선정여부는 3.30 오후 6시부터 서울청년포털에 개별적으로 로그인해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신청자 총 19,504명에 대해 주소지와 소득 기준, 취업여부, 사업 중복참여, 단기근로자 여부 등을 심사해 최종 16,273명을 선정했다.

신청 대비 선정 비율은 83.4%이다.

‘청년수당이 필요한 미취업 청년 모두에게 지원한다’는 사업의 취지에 맞게, 기본요건을 충족한 모든 신청자가 청년수당 참여자로 선정됐다.

선정된 인원에 대해, 청년수당은 4.23 첫 지급되며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 지급된다.

청년수당 최종 선정자는 3개월 단위로 정해진 기한 내에 자기활동기록서를 서울청년포털에서 작성·제출해야 하며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센터’가 운영하는 마음건강, 자기이해, 취업탐색, 일경험지원 등 사회진입 촉진을 위한 다양한 청년활력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선정자는 4.12까지 오리엔테이션 동영상을 온라인으로 시청하고 신한은행 모바일앱을 통해 청년수당 전용계좌와 체크카드를 만들어야 한다.

이러한 오리엔테이션 참여와 계좌 개설 등 이행사항을 완료한 최종 선정자에게 청년수당이 지급된다.

오리엔테이션은 서울청년포털에서 시청하면 되고 동영상에는 청년수당 사용처와 유의사항, 지원 프로그램 내용, 자기활동기록서 제출시기와 방법 등이 자세하게 안내되어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청년실업과 민생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작년에 비해 올해 모집공고를 1개월 이상 빨리 실시했으며 향후 6월 이후 별도 공고를 통해 청년수당 2차 모집에도 나설 예정이다.

서울 청년수당 사업은 미취업 청년에게 구직활동과 생활안정을 위한 활동비를 지원해, 청년들의 경제활동과 사회진입, 사회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