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허황된 주장 담긴 일본 교과서 강력 규탄…즉각 시정해야”

日 ‘왜곡’ 교과서 검정통과에 성명…“독도,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 우리 영토”
“역사를 직시하며 청소년 교육에 보다 책임 있는 자세 보여주길”

최광수 기자 | 입력 : 2021/03/31 [07:22]

▲ 외교부     ©

 

[문화매일=최광수 기자] 정부는 30일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기술한 고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일본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한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30일 자국 중심의 역사관에 따라 과거의 사실을 있는 그대로 기술하지 않은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의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개탄을 금하기 어려우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정부는 전시 여성의 인권유린이자 보편적 인권 침해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본질을 일본 정부가 정확히 인식하고, 스스로 표명했던 책임통감과 사죄·반성의 정신에 입각해 관련 역사교육에 임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일 양국의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를 짊어져나갈 세대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기초가 돼야 하는 만큼, 일본 정부가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청소년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