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마산항 가포모래부두 조성 절대 반대

아름다운 마산항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길 위한 노력은 지속 추진

남궁영기 기자 | 입력 : 2021/02/23 [10:45]

창원시청


[문화매일=남궁영기 기자] 마산항 가포물량장조성 사업은 마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2013년 12월부터 마산항 물량장 사업자 고시를 시작으로 2014년 6월 제3차 전국항만기본계획에 반영하고 2016년 9월부터 2019년 5월까지 모래부두에 대한 기본계획변경, 비관리청항만공사 시행허가, 실시계획 신청 승인 반려, 시행허가 취소 등 사업이 지지부진하게 진행되어 오던 중 2019년 7월에 민간사업자가 비관리청항만공사 시행허가를 재신청해 2019년 8월에 시행허가를 득하고 2021년 1월 실시계획 사업승인을 검토하고 있었다.

그동안 창원시는 마산항 가포모래부두 사업 추진에 대한 시민들의 반대의견에 귀 기울여 왔었다.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전국항만기본계획 및 공유수면매립기본계획에 모래부두가 반영되지 않도록 여러 차례 반대입장을 밝혔으며 창원시의회에서도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특히 금년 1월에는 창원시에서 시행허가와 실시계획을 검토중에 있던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을 여러차례의 방문과 공문발송으로 창원시의 입장과 시민의 반대의견을 설명했으며 또한 현재 마산항 주변의 주거 여건 변화,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 마산해수청과 창원시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마산항 친수공간 조성사업과의 부조화, 마산항 모래물동량 급감에 따른 사업 타당성 부족 등에 대한 근거를 바탕으로 가포 모래부두사업 추진 중단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그리고 2020년 12월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이 고시되고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의 모래부두 사업 추진이 알려지면서 지역 주민자치회 및 자생단체, 환경단체 등의 기자회견, 언론인터뷰, 반대 현수막 게첨, SNS 등을 통해 지역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반발하고 있었고 창원시도 주민들의 반대 입장에 공감해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았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마산해수청에서는 모래부두 물동량 재산정 및 입지 타당성을 포함한 연구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라는 회신을 받았다.

금번 용역 추진시 주민생활여건을 고려한 제반 환경변화와 현실적인 모래물동량이 반영되어 마산항 가포모래부두가 백지화될 수 있도록 마산해수청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항구도시이지만 바다가 없다”는 뼈아픈 과거가 있었지만 마산항 서항지구와 구항 방재언덕 친수공간사업이 올 6월에 준공을 앞두고 있고 미래혁신 성장을 도모하고 문화, 관광 및 스마트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글로벌 감성도시인 마산해양신도시가 조성되면 마산항은 시민들이 바닷길을 거닐수 있는 숲속의 휴식공간이자 놀이공간으로 한층더 시민과 친숙해질 것이라 보고있다.

마산항이 하루라도 빨리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뿐 아니라 향후 준공 후에도 시민들이 찾고 느끼고 싶은 마산항의 친수공간으로 관리가 될 수 있도록 시정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성호 창원시 해양항만수산국장은 “마산항에서 더 이상 모래바람으로 시민의 얼굴에 그늘이 지워지지 않고 코로나 때문에 힘든 우리 시민들에게 상쾌하고 탁 트인 바닷바람을 맞을 수 있는 마산항 조성에 힘 쓰겠다”고 밝히며 “마산항 가포모래부두 반대, 서항지구 및 구항 방재언덕의 명품 해양친수공원 조성 등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지만 일부 잘못된 언론보도 내용으로 지역 주민들의 오해를 불러올 수 있어 이를 바로 잡고자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