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대형산불 막을 골든타임 지켜라” 경기도, 시군 대응태세 긴급점검

시군 산불상황실 및 산불진화헬기 운영실태 점검

최정근 기자 | 입력 : 2021/02/23 [07:25]

 

“봄철 대형산불 막을 골든타임 지켜라” 경기도, 시군 대응태세 긴급점검


[문화매일=최정근 기자] 최근 경북 안동 대형산불 등으로 산불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진 가운데, 경기도가 봄철 산불조심기간을 대비해 오는 2월 24일부터 2월 26일까지 산불대비 대응태세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건조한 날씨와 코로나19로 인한 등산·휴양인구 증가로 도내 산불발생 건수는 213건으로 전국에서 발생된 산불의 34%를 차지함에 따라, 올해도 산불대응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더욱이 강원도와 경북지역 등은 양간지풍의 영향으로 대형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지난 21일 산불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발령된 상태다.

이에 도는 선제적 대비 차원에서 점검반 3개조를 긴급 편성, 도내 31개 전 시군을 대상으로 대응태세를 면밀히 살필 계획이라고 전했다.

중점 점검 사항은 시군별 산불방지대책본부 운영 상황, 산불진화장비 관리실태, 산불진화헬기 운영 실태, 산불방지대책 관련 사업 추진 상황, 법정 의무 계획 수립 여부 등이다.

특히 산불 발생 시 각 시군이 신속히 상황을 파악하고 이에 맞는 대응할 수 있도록 ‘산불상황관제시스템’ 운영에 대한 지도도 병행할 방침이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산불방지를 위해 산불진화헬기 20대, 산불진화인력 1,005명 운영 등 대응태세를 더 강화해 피해 규모를 최근 5년간 건당 피해면적인 0.3ha 이하로 줄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진화헬기 임차 100억원, 전문예방진화대 운영 144억원, 산불대응센터 3곳 건립 12억원, 군부대 등 유관기관 장비 지원 4억원 등 총 291억원을 투입한다.

이는 지난해 예산보다 19억이 늘어난 규모다.

올해는 초기 진화를 위해 진화헬기 임차 예산 20억원을 증액해 임차기간과 담수량을 늘렸고 산불진화·지휘차량 18대를 새로 도입했다.

이성규 산림과장은 “지난 주말 경북 안동 등에서 대형산불이 발생해 산림이 큰 피해를 입은 만큼, 산불방지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며 “산불확산 시 인명 및 재산의 피해가 크게 발생 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대응태세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산림으로부터 100m 이내의 소각행위는 일절 금지되며 위반할 경우에는 산림보호법에 따라 5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과실에 의한 산불이 발생할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므로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