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자동차세 1월 연납 역대 최고 징수율 달성

조세부담 경감·조기 세수 확보…전년 대비 26% 증가·1,944백만원 징수

이남출 기자 | 입력 : 2021/02/03 [10:31]

 

임실군, 자동차세 1월 연납 역대 최고 징수율 달성


[문화매일=이남출 기자] 임실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세제 감면 혜택으로 주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자동차세 연납 제도를 지난 1월 한 달 동안 대대적으로 추진했다.

그 결과 전년 대비 26%가 증가한 1,944백만원의 자동차세를 징수했으며 이는 역대 최고 징수율로 군은 주민들의 조세부담 경감과 조기 세수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쾌거를 달성했다.

자동차세 연납 제도는 매년 6월과 12월에 부과되는 자동차세를 미리 1월에 납부하면 남아있는 기간의 10%를 할인해 주는 제도이다.

연납 제도를 활용하면 군민들이 할인 혜택을 볼 수 있기에 연납 신청 차량뿐만 아니라 모든 승용자동차 소유자에게 1월에 고지서를 일제히 발송해 이를 적극적으로 알렸다.

또한 많은 군민들이 자동차세 연납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군과 읍·면 직원들로 홍보반을 편성해 적극적 대 군민 홍보에 나섰다.

“혜택이 가장 큰 1월에 연납 제도 감면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이 조금이나마 도움을 받았으면 한다”는 심 민 군수의 서한문을 고지서와 같이 일제히 발송한 결과 더욱더 큰 홍보 효과를 보여 역대 최고의 징수율을 달성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