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사회서비스원, 소상공인 대상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 경감

최광용 기자 | 입력 : 2021/01/22 [16:55]

경상남도사회서비스원, 소상공인 대상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문화매일=최광용 기자] 경상남도사회서비스원은 김해시 관내 음식점을 찾아 지역 소상공인과 희망을 나누는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22일 밝혔다.

‘착한 선결제 운동’은 음식점이나 상점 등 소상공인·자영업 가게에서 일정 금액을 미리 결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었을 때 재방문해 실제로 이용하는 착한 소비 운동이다.

이는 코로나 장기화로 연말 각종 모임과 행사가 취소되고 손님의 발길이 끊겨 위기에 처한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한 취지로 경상남도서비스원도 적극 동참했다.

이성기 경상남도사회서비스원장은 “선결제로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되고자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며 “앞으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는 착한 선결제 운동이 더욱 확산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