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면 난초섬 극적 구조된 한우, 송아지 출산

남궁영기 기자 | 입력 : 2021/01/06 [08:41]

 

고현면 난초섬 극적 구조된 한우, 송아지 출산


[문화매일=남궁영기 기자] “감사한다, 남해군. 우리 소가 송아지를 출산했어요~.”신축년 소띠 해를 맞아 남해군에 반가운 소식이 날아들었다.

지난해 8월 폭우로 전남 구례에서 남해군 고현면 갈화리 난초섬으로 떠내려와 극적으로 구조된 한우가 5일 암송아지를 출산했다.

지난해 8월 초 폭우로 섬진강이 범람했을 때 전남 구례의 한 농가에서 키우던 암소 한 마리가 급류에 휩쓸려 남해 앞바다까지 떠밀려 왔다.

무려 55km에 이르는 거리였다.

이 암소는 고현면 갈화리 소재 무인도인 난초섬에서 4일간이나 표류 했다.

8월 11일 이 사실을 인지한 남해군과 남해축협, 그리고 갈화 어촌계원들은 난초섬으로 들어가 탈진해 있던 암소를 극적으로 구조했다.

남해군은 공수의사를 동원해 오염성 폐렴 증상 유무를 검사하는 한편 영양제를 주입하고 스트레스를 방지하는 치료를 했다.

특히 검사 과정에서 이 암소가 임신 4개월인 것으로 확인돼 구조의 손길은 더욱 섬세해지고 바빠졌으며 다행히 식별 번호표를 통해 8월 12일 전남 구례의 소 주인에게 무사히 인계할 수 있었다.

소띠 해를 맞이했다.

과 동시에 1월 5일 당시 구조됐던 암소 주인으로부터 암송아지를 출산했다는 반가운 소식이 남해군 농축산과에 전달됐다.

소 주인 이오임 씨는 그동안 주기적으로 남해군 농축산과에 감사한 마음을 담아 소의 안부를 전해오기도 했다.

이오임 씨는 신축년 소띠 해를 맞아 ‘건강한 암송아지 출산’ 소식을 누구보다 기뻐하며 이를 남해군에 알려 온 것이다.

남해군 농축산과 관계자는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구조했던 기억이 떠올라 더 큰 보람을 느낀다”며 “소띠해를 맞아 소중한 암송아지가 태어난만큼 우리 남해군과 전남 구례군에 좋은 일만 가득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