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벚꽃도 보고, 차향도 맡으며 천년다향길 걸어보세요

차(茶)를 따라 천혜의 자연이 있는 하동으로 봄맞이 여행

최광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3/11 [09:14]

벚꽃도 보고, 차향도 맡으며 천년다향길 걸어보세요

차(茶)를 따라 천혜의 자연이 있는 하동으로 봄맞이 여행

최광용 기자 | 입력 : 2024/03/11 [09:14]

 

▲ 천년다향길


[문화매일신문=최광용 기자] 대한민국 차 문화의 성지로 불리는 우리나라 차(茶) 시배지이자 세계중요농업유산인 하동 화개면 일원에 세상에 하나뿐인 천년다향길을 조성했다.

하동군이 화개면을 녹차 산업과 문화가 결합한 거점으로 구축하고자 조성한 천년다향길은 두 개의 코스로 준비되어 가족․친구․연인과 부담 없이 걸을 수 있다.

제1코스(차시배지 부터 쌍계초등학교 부터 목압마을 부터 조태연가 부터 모암마을 부터만수제다 전통차밭 부터 관아다원 전통차밭)와, 제2코스(정금마을 차밭 부터 도심마을 부터 신촌마을 부터 혜림농원 부터 차시배지) 각각 4㎞로 걸으면 1시간가량 소요된다.

코스를 따라 걸으면 보이는 야외 찻자리는 차 생산 농가 및 다원과 연계해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2개 코스 및 차밭 18개소에 조성되어 누구나 앉아 차를 즐길 수 있다.

찻자리 이용은 각 다원에 전화해 예약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군청 홈페이지 농산물유통과 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하동 야생차는 우전(雨前), 세작(細雀), 중작(中雀) 등 각 차(茶)의 수확시기가 달라 절기마다 깊고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아름다운 차밭 경관을 방문객에게 더 가까이 제공할 수 있도록 환경 기반을 조성했다. 많은 분이 야생차밭을 걷고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겨볼 것을 권한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